보고 나서 든 생각은 “마블 영화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다.”

아무래도 적품 전체를 관통하는 테마가 “왜 그래야 하는데?” 라고 느꼈기 때문인 것 같다. 탈로스가 했던 “모든 것을 의심해라” 와 함께. (이건 이미 대사 자체가 클리셰가 되어 버린 것 같지만..) 나아가 “변할 필요가 없다. 있는 그대로도 충분히 좋다”고, 너(남)에게 증명해야 할 필요가 없다는 대사는 크.. 심쿵! 정말 멋졌다.

걱정 아닌 걱정이라면 이 대로는 아이언맨은 캡마 하위 호환의 쩌리가 되는건 아닌가.. ㅋㅋㅋㅋ 기계도 잘 다루고,  짱짱 쎄니까.

여튼 아싸 감성 터져서(좋은 단어가 생각나질 않는다ㅠㅠ) 멋진 캡마가 앞으로도 활약하면 좋겠다

'Rando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캡틴 마블  (0) 2019.03.17
3일간의 행복  (2) 2017.10.09
사실상 헬조선에 태어난게 중죄  (3) 2016.05.18
졸업  (2) 2016.02.16
블로그 꾸미기  (0) 2016.01.16
SW마에스트로 과정 6기 1단계 후기  (2) 2016.01.04

'바보'란 스스로 지옥을 만들어 내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그런 '바보'의 특징으로서, 우선 "나는 행복해질 수 없다."라고 강하게 믿고 있다, 라는 점을 들 수 있습니다. 보다 증세가 심해지면 그 믿음은 "나는 행복해져서는 안 된다." 까지 확장되어, 최종적으로는 "나는 행복해지고 싶지 않다."라는 파멸적인 오해에 이릅니다.

이렇게 되면 더 이상 무서울 것이 없습니다. 그들은 불행해질 수단을 숙지하고 있으며, 아무리 축복받은 환경이더라도 반드시 샛길을 찾아내서 능숙하게 행복을 회피해 보입니다. 일련의 과정은 전부 무의식중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그들은 이 세상 전부가 지옥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실제로는 그들 스스로가 자신이 있는 그곳을 지옥으로 만들고 있는 것뿐입니다.

(중략)

이 작품을 통해 목숨의 가치라든가 사랑의 힘 같은 것에 대해 이야기하려는 마음은 사실은, 전혀 없습니다.

오랜만에 찾아간 도서관에서 보게 된 책. 내용보다 작가의 말이 인상깊었다.

아마 가끔 과거를 돌아보면서 알고보면 그 때가 좋았다고 생각하는 것도 비슷한 이유 때문인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이런 이야기를 오랜만에 보니까 조금 찔리기도 하고, 쓸데없는 고민좀 덜 하고 살아야겠단 생각도 하게 됐다.

'Rando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캡틴 마블  (0) 2019.03.17
3일간의 행복  (2) 2017.10.09
사실상 헬조선에 태어난게 중죄  (3) 2016.05.18
졸업  (2) 2016.02.16
블로그 꾸미기  (0) 2016.01.16
SW마에스트로 과정 6기 1단계 후기  (2) 2016.01.04
  1. 2018.10.08 08:47

    비밀댓글입니다

  2. 2018.10.09 15:23

    비밀댓글입니다

Linux에서 pdfjam(Link)을 이용하면 확대, 축소, n-up(한 장에 여러 페이지/슬라이드 찍기), 여러 pdf를 하나의 pdf로 합치기(병합)와 같은 작업을 간단히 명령어 한 줄로 수행할 수 있다.

예) pdf를 a4크기에 맞추고 크기를 1.15배 한다: pdfjam --a4paper --scale 1.15 -- my_document.pdf

예) pdf를 2x1(가로 2페이지)로 만들고 싶은 경우: pdfnup --nup 2x1 -- ~/my_document.pdf

예) pdf를 합치는 경우: pdfjoin ~/my_document1.pdf ~/my_document2.pdf

주의) pdfjam으로 편집할 경우, hyperlink가 다 삭제된다고 한다! 인쇄용으로만 추천.